전체글
일상
게임
코딩
블로그 운영
IT
여행

수원 경희대(영통역) 닭갈비::뚱바이 춘천집 영통점

 홈플러스 영통점에 자주 장을 보러가는데, 가는 길에 있는 닭갈비집이 매번 신경쓰여서 한 번 가봤습니다. 제가 간 곳은 뚱바이 춘천집이라는 닭갈비집입니다. 매일 지나가는 길에 커다란 간판 때문에 언젠가는 가봐야지라고 생각해서 한 번 가봤습니다.
 뚱바이 춘천집은 영통역 1번 출구쪽에 있는 홈플러스 뒤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수원 경희대(영통역) 닭갈비::뚱바이 춘천집 영통점



 간만에 평일에 쉬는 날이라서 무려 오전 11시에 갔었습니다. 당연히 손님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직분들이 식사 중이라서 조금 미안하더군요. 민폐를 끼칠 생각은 없었는데 원치 않게 민폐를 끼쳤습니다.




 닭갈비집답게 원형 철판이 각 자리마다 놓여있었습니다. 물과 반찬은 셀프이며,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셀프바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닭갈비집에 왔으니 닭갈비를 주문했습니다. 저는 뼈없는 닭갈비와 라면사리 하나를 주문했습니다. 메뉴판 바로 밑에 앉아서 사진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는데, 주메뉴인 뼈없는 닭갈비는 1인분에 11,000원입니다.

 네이버 플레이스에는 10,000원으로 되어있었는데 1,000원 올리신 것같더군요. 업데이트가 필요한 것 같습니다.





 직원분들이 식사 중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주문을 하니 바로 나왔습니다. 다시 한 번 민폐를 끼쳐서 죄송합니다.

 매콤한 양념이 되어있는 닭갈비와 함께 양배추와 각종 야채와 떡이 듬뿍 담겨서 나왔습니다. 아침도 안 먹고 막 나와서 그런지 냄새만 맡아도 엄청 배고프더군요. 닭갈비는 직원분이 계속 살피면서 익혀주시더군요. 




 그 많던 야채들의 숨이 다 죽고 닭갈비들이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닭갈비가 다 익었을 무렵, 주문했던 라면 사리를 넣고 볶아주시더군요. 라면 사리가 볶음면처럼 양념을 머금은 체로 수분이 싹 날아갔습니다. 


 닭갈비와 라면사리가 다 익자마자 바로 닭갈비부터 먹었습니다. 약간 매콤한게 딱 제 입맛에 맛더군요. 양념도 잘 베여있어서 닭갈비 겉에만 맛있고 속은 퍽퍽하거나 하는 그런 맛은 안 났습니다. 무엇보다 라면 사리를 정말 잘 볶아 주셔서 닭갈비와 또 다른 메뉴를 먹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닭갈비도 괜찮았는데, 라면 사리도 정말 맛있었습니다.


 닭갈비와 라면 사리를 좀 먹고 나서 필수 코스인 볶음밥도 볶아서 먹었습니다. 볶음밥도 정말 잘 볶으시더군요. 밥이 눌지 않고 알알이 입에서 돌았습니다. 닭갈비도 닭갈비지만 직원분의 볶는 솜씨가 예술이라서 더 맛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1009-6 매직프라자115~118호
도움말 Daum 지도
 비밀글